super control simplicity

HISTORY OF

볼빅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HEAD FOR
THE WORLD BEST

국산공 최초 LPGA, KLPGA, LET 대회 우승

스포츠산업대상 대통령상 수상

볼빅은 1989년 골프공 R&D에 착수했고 1997년 볼빅 브랜드로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골프공 관련 국제특허가 40여개에 이를 만큼 탄탄한 기술력을 보유한 볼빅은 문경안 회장
취임 이후 3%에 머물던 시장 점유율을 35%로 끌어올리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이후 해외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미국, 일본, 호주 등과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현재 전 세계 40여개국에 수출 중입니다.

볼빅은 세계 top3 브랜드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PRODUCT

NO. 1 COLOR BALL VOLVIK

국내 최고의 골프공 전문업체 -볼빅

제품 12개 국제특허가 반영된 세계적인 최고의 골프공

  • 골프공Ball 골프공
  • 골프장갑GLOVE 골프장갑
  • 골프모자CAP 골프모자
  • 골프백BAG 골프백
  • 골프웨어WEAR 골프웨어
  • 골프악세사리ACC 골프악세사리
  • 골프공Ball 골프공
  • 골프장갑GLOVE 골프장갑
  • 골프모자CAP 골프모자
  • 골프백BAG 골프백
  • 골프웨어WEAR 골프웨어
  • 골프악세사리ACC 골프악세사리

볼빅뉴스

보도자료 2014-11-28
볼빅, ‘태국의 박세리’ 포나농 파트룸과 재계약
[OSEN=이균재 기자] 국산 골프공 제조업체 ㈜볼빅(회장 문경안)이 ‘태국의 박세리’ 포나농 파트룸(25)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볼빅은 28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파트룸과 3년 재계약을 맺었다. 계약기간은 3년이며, 계약금 및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가 추가로 지급되는 조건이다. 이번 재계약으로 볼빅은 향후 파트룸이 사용하는 볼과 모자 등 모든 용품을 지원하게 된다. 파트룸은 2014시즌 LPGA투어에서 준우승 1회(사임다비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7차례 톱10 등극으로 상금순위 20위(73만 5031달러)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박인비, 유소연, 최운정, 최나연, 이미림(이상 한국)에 이어 상금순위 6위를 기록했다. 파트룸은 글로벌 브랜드를 추구하는 볼빅이 후원을 시작한 첫 외국인선수다. 볼빅과 후원 계약을 맺기 전인 2011년에는 LPGA투어 상금 순위 57위, 그리고 2012년에는 55위였다. 하지만 볼빅의 후원을 받은 2013년에는 상금순위 23위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더니 올해에는 한층 성숙한 기량으로 볼빅 볼의 우수성을 세계 무대에 입증했다. LPGA투어에서는 아직 우승이 없지만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2승과 LPGA투어 비공식 대회인 2012 HSBC 브라질컵 우승 등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12월 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를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파트룸은 “고향에서 볼빅과 계약식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 볼빅과 계약 이후 LPGA투어 성적이 향상되는 등 골프선수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번 재계약을 통해 LPGA투어 우승과 아시아를 대표하는 골프선수로 성장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계약식에 참석한 문경안 볼빅 회장은 “파트룸은 2년 전 볼빅과 계약을 맺으면서 태국에서 한류열풍을 일으키는 등 동남아 시장에 볼빅을 홍보하는 데 앞장서왔다”며 “볼빅 볼의 우수한 성능을 통해 포나농 파트룸이 태국인 첫 LPGA투어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파트룸은 올해까지 태국에서 휴식을 취한 뒤 내년 1월 미국으로 건너가 동계 전지훈련을 갖고 1월 29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2015시즌 LPGA투어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태국인 첫 LPGA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dolyng@osen.co.kr
보도자료 2014-11-26
볼빅, 대한민국 골프 산업 선봉장 재확인
국산 골프공 제조업체 볼빅이 대한민국 골프 산업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볼빅은 2014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우승 1회와 준우승 4회를 수확했고 대한민국은 이를 토대로 LPGA투어 10승을 합작했다. 특히 이미향(21)은 지난 9일 미즈노 클래식 정상에 올라 볼빅의 위상을 재확인시켰다. 팀 볼빅 소속의 이미향과 이일희(26)는 미즈노 클래식 우승을 놓고 연장승부를 펼쳐 전 세계에 볼빅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 ‘오렌지 걸’ 최운정(24) 활약도 돋보였다. 최운정은 우승은 없었지만 준우승 1회를 포함해 톱 10에만 10차례 등극하는 등 올 시즌 LPGA 투어 상금순위 10위(약 104만달러, 한화 약 11억5,000만원)에 올랐다. 또 지난 21일에 열린 LPGA 롤렉스 어워드(Rolex Awards)에서는 LPGA 투어 선수들이 선정하는 모범상인 ‘윌리암 앤 마우시 파웰(William and Mousie Powell)’을 수상하며 실력과 인성을 갖춘 프로골퍼로 인정받았다. 최운정은 주니어 시절부터 볼빅 후원을 받고 성장해 LPGA 투어에 진출한 선수로 올 시즌 LPGA 투어 31개 대회 중 1개 대회(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를 제외한 모든 대회에 출전하는 성실함을 보여줬다. 최운정은 LPGA 투어에서의 활약으로 오는 12월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 일본 아이치현 미요시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한일여자프로골프 국가대항전에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태국의 박세리’ 포나농 파트룸(25)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파트룸은 준우승 1회를 포함해 7차례 톱 10 등극으로 LPGA 투어 상금순위 20위(약 73만달러, 한화 약 8억원)에 올랐다. 글로벌 브랜드를 추구하는 볼빅이 후원을 시작한 첫 외국인 선수인 파트룸은 볼빅과 후원 계약을 맺기 전인 2011년에는 LPGA 투어 상금 순위 57위, 그리고 2012년에는 55위였다. 하지만 볼빅 후원을 받은 2013년에는 상금 순위 23위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더니 올해에는 한층 성숙한 기량으로 볼빅 볼의 우수성을 세계 무대에 입증했다. 1980년 설립된 볼빅은 해외 브랜드가 점령했던 국내 골프시장에서 뚜렷한 입지를 다지지 못했지만 2009년 문경안 회장이 회사를 인수하면서 새롭게 태어났다. 문경안 회장은 하얀색 일색이던 골프공에 다양한 색상을 입힌 ‘칼라볼’을 개발,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칼라볼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없애고 ‘칼라볼=볼빅’이라는 등식을 성립시켰다. 3%에 불과했던 시장 점유율도 30%를 훌쩍 넘어 40%까지 바라보고 있다. 볼빅의 프리미엄 볼 화이트칼라의 매출도 크게 늘어났다. 특히 미즈노 클래식 우승자 이미향이 사용하는 화이트칼라 S3의 매출액이 대폭 상승하고 있다. 화이트칼라 S3와 S4는 선물용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 크리스마스 및 2015년 새해선물로 큰 인기를 끌 전망이다. 볼빅은 국내 골프공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히자 세계 무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3년여 전부터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LPGA투어 선수 후원 및 캐디빕에 볼빅 로고를 새기는 등 글로벌 브랜드 비상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5월 이일희의 LPGA 투어 ‘퓨어실크-바하마 클래식’ 우승으로 세계 무대에서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일희의 우승 이후 볼빅 볼을 찾는 골프 애호가들이 크게 늘어났다. 미즈노 클래식에서도 볼빅 볼을 사용하는 이미향이 정상에 오르면서 일본뿐 아니라 아시아 내 볼빅 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볼빅의 2015시즌은 올해보다 더욱 기대되고 있다. 2015시즌 LPGA 투어는 올해와 비교해 대회가 1개 늘어나 총 33개 대회가 열리고 총상금 역시 올해 5755만 달러(한화 약 640억원)에서 6160만 달러(한화 약 685억원)로 증가한다. 볼빅은 2009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LPGA 투어 권위에 발맞춰 2015시즌에는 글로벌 브랜드로 정착하겠다는 계획이다. 볼빅 관계자는 “최운정, 이미향, 포나농 파트룸을 포함한 팀 볼빅 선수들이 건재하고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추가선수 영입도 계획 중이다”며 “2014년이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는 해였다면 2015년은 글로벌 브랜드로 정착하는 해가 될 것이다”고 2015시즌 계획을 밝혔다.(사진=최운정, 이미향) 주미희 jmh0208@ [사진 ⓒ GettyImages/멀티비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