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 control simplicity
보도자료 2016-06-01

“볼빅 챔피언십 성공… 해외시장 공략 발판 마련”
지난달 30일 미국 미시간 주 앤아버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볼빅 챔피언십 대회 기간에는 5만 명의 갤러리가 몰렸다. 현지에서 한국의 골프공 업체인 볼빅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최근 세계 최초로 출시한 볼빅의 무광택 컬러볼 ‘비비드’ 매출은 미국, 캐나다 등에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대회장 기념품 코너에서는 볼빅 로고가 찍힌 티셔츠, 모자 등이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갔다. 교포 김은수 씨는 “볼빅이 미국 제품인 줄만 알았는데 메이드 인 코리아였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고 말했다. 대회 현장에서 만난 문경안 볼빅 회장은 “한국 골프용품 업체가 개최한 최초의 LPGA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면서 해외 시장 공략의 확실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지난 5년간 LPGA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미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올해 1∼5월 미국 시장의 매출액이 지난 1년 실적을 이미 초과했다”고 말했다. 문 회장 특유의 실리 경영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3년 동안 LPGA투어 대회를 열려면 1000만 달러(약 119억 원)가 들어가는데 볼빅은 미국 기업과 연간 100만 달러만 분담하는 계약을 성사시키면서도 타이틀 스폰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회장은 “국내 기업에 대회 명칭 권리 재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홍길동 볼빅 챔피언십’이 될 수도 있다. 벌써부터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시장 진입 초기인 볼빅은 대회 개최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수백만 달러의 홍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대회에서 볼빅을 사용한 출전 선수는 13명으로 전체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10% 가까이 됐다. 문 회장은 “미국 골프공 시장에서 점유율 3%와 1000만 달러 매출 달성이 목표”라고 밝혔다. 올 들어 골프백, 선글라스, 액세서리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 볼빅은 내년 상반기에는 골프 의류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오전 2시에 출근할 정도의 열정을 지닌 문 회장은 “세계 최고의 골프 실력을 지닌 한국 선수들처럼 한국 골프 산업도 정상의 수준으로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앤아버=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보도자료 2016-05-31

문경안 볼빅 회장 "한국 골프산업 알렸다고 자부"
“골프산업으로도 대한민국을 알렸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낍니다.” 문경안(58·사진) (주)볼빅 회장은 최근 7년여 동안 컬러 골프볼 생산과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국내 골프계에 바람을 일으켜 왔다. 볼빅 인수 당시 3%였던 국내 시장 점유율을 28%로 10배 가까이 끌어올렸고 ‘국산은 성공하기 어렵다’던 골프용품 업계의 오랜 편견을 깨뜨리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타이틀스폰서로 나서며 또 한 번 강수를 뒀고 지난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에서 끝난 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을 현장에서 지휘했다. 대회를 마친 뒤 문 회장은 “미국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 볼빅을 골프볼 업체로 확실히 알리게 됐다”고 총평했다. “대회를 열기로 한 뒤 우려 반, 기대 반으로 준비했다”는 그는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와 교민, 업계 관계자들의 반응이 예상보다 뜨거웠다”며 미소를 지었다. 갤러리 텐트에서는 무광택 컬러볼 ‘비비드’를 중심으로 준비한 물량이 대부분 팔려 나갔다고 귀띔했다.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를 주최한 볼빅은 해마다 대회 종료 이후 4개월 간 꾸준히 월 매출이 2배씩 증가했던 경험을 갖고 있다. 문 회장은 “이번 대회를 계기로 미국에서만 1,000만달러 매출을 올려 올해 전체 4% 성장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에 참여하기로 한 1월부터 5월 사이 미국 매출이 지난해 1년 매출보다 많았다”면서 “대회의 홍보 효과가 해외 매출로 연결되기를 바란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불과 5개월 전에 대회 주최를 결정하면서 아무래도 코스 내 시각물 등의 준비와 사전 홍보가 다소 부족했습니다.한번 경험을 했고 내년까지 시간 여유도 있는 만큼 미흡했던 부분을 지금부터 보완해야지요. 이번에 LPGA 투어, 미국 골프채널 측과 많이 상의하며 관계가 돈독해진 부분은 큰 소득이었습니다.” 중소기업으로서 어려움은 없었을까. 문 회장은 “정규투어 대회를 주최하려면 3년간 120억원 정도가 들어 상당히 벅차다”면서 “우리는 4분의1에서 3분의1 정도 비용으로 타이틀 네이밍 권리를 샀다”고 밝혔다. 적은 돈으로 주최자로 참여해 최대의 노출 효과를 누리며 가성비 높은 마케팅을 펼친 것이다. 이는 독특한 케이스로 볼빅이 2010년부터 LPGA 투어에 마케팅 파트너로 참여하고 2013년부터 3년 간 2부 투어 대회를 후원하는 등 투어 측과 지속적으로 소통해왔기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문 회장은 미국 시장에서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볼빅의 브랜드와 아이템을 확장한다는 장기 목표를 갖고 있다. 그는 브랜드의 힘을 신봉한다. “브랜드만 키우면 확장은 자동으로 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LPGA 대회 참여 목적도 결국 브랜드 인지도 높이기였다. 20% 정도인 모자, 장갑, 골프백 등 볼 이외 용품의 비중을 40% 정도로 높여갈 계획이다. 의류업체와의 로열티 계약도 맺어 내년 S/S 시즌부터 볼빅 로고가 들어간 제품이 출시된다고 한다. 문 회장은 “해외에서 한국을 골프 강국으로 알고 있는데 골프산업은 잘 모른다”며 “이번 대회로 이런 점을 알렸기 때문에 고무적이라 생각하고 국내 골프도 더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로 미국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앤아버=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PRODUCT

NO. 1 COLOR BALL VOLVIK

국내 최고의 골프공 전문업체 -볼빅

제품 12개 국제특허가 반영된 세계적인 최고의 골프공

  • 골프공Ball 골프공
  • 골프클럽골프클럽
  • 골프장갑GLOVE 골프장갑
  • 골프모자CAP 골프모자
  • 골프백BAG 골프백
  • 골프악세사리ACC 골프악세사리
  • 골프공Ball 골프공
  • 골프장갑GLOVE 골프장갑
  • 골프모자CAP 골프모자
  • 골프백BAG 골프백
  • 골프웨어WEAR 골프웨어
  • 골프악세사리ACC 골프악세사리